Responsive image

펜타프레스 한국어판 2020년 12월 03일 목요일      

pentapress

민주화 위해 목숨 건 홍콩 시민들  

pentapress
[ 홍콩, 홍콩 특별행정구(현지) - 2020/07/01 ] 홍콩 시민들이 처벌에 대한 두려움을 이기고 모여 국가보안법 반대를 외치고 있다. 홍콩시간 2020년 6월 30일 밤 11시, 홍콩국가보안법이 발효됐다. 홍콩 국가보안법은 홍콩의 민주화, 일국양제 보장 세력을 견제하기 위한 법안이다. 집회, 시위, 중국 정부나 국기에 대한 모독에 대해 법정 최고형(종신형)까지 처벌이 가능하다. 공무원이나 선거 출마자는 중화인민공화국(공산주의 중국)에 대한 충성 맹세를 해야 하고, 교육 기관에서 중화인민공화국 찬양 세뇌 교육이 필수가 된다. 중국 정부 직속의 감시기관에서 홍콩 시민들의 휴대폰 이용기록 등 개인정보를 감시해 반동분자를 걸러내 중국 본토 인민검찰이 기소한다. 법안 발효 첫날인 7월 1일 수천명의 홍콩 시민들이 거리로 나섰다. 처벌에 대한 두려움을 이기고 나선 시민들은 송환법 철회, 시위대 석방,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며 뭉쳤다. 홍콩 경찰과 중국 파견 요원들은 장갑차와 물대포, 곤봉으로 시위대를 해산하고 200여명을 체포했다. 자유 홍콩 등 팻말을 들거나 티셔츠를 입은 참가자들은 국가보안법에 의해 무거운 처벌을 받게 된다. 미국, 영국, 일본, 호주 등 27개 주요 국가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비판하며 일국양제 홍콩 반환협정 준수와 홍콩 시민들의 인권 보장을 촉구했다. 영국, 미국에서는 홍콩 시민에 대한 망명권을 검토하고, 미국 상무부와 국무부는 홍콩에 대한 특권 박탈 조치를 내렸다. 대한민국은 침묵을 지켰다. 사진기자: 케빈 리/ 펜타프레스

기사 입력: 2020-07-01

< Copyright © Penta Pres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