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ponsive image

펜타프레스 한국어판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pentapress

윤석화, 손숙, 박정자, 이효재 디자이너  

pentapress
[ 펜타프레스 - 2019/11/08 ] 개막식 참석한 윤석화, 손숙, 박정자, 이효재 디자이너. 강원도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렸다. 안성기 자문위원장, 김래원 자문위원을 필두로 배우들의 레드카펫이 펼쳐졌고, 강릉 출신 배우 김서형이 오프닝 호스트를 맡아 개막공연 씨네콘서트 마지막 잎새와 개막작 <감쪽같은 그녀>를 영화제 관객들에 선보였다. 강릉국제영화제는 강릉시가 주최하고 강릉문화재단이 주관하는 비경쟁 국제 영화제다. 2019년 11월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강릉아트센터, CGV 강릉,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고래책방, 경포해변 및 강릉시 일원에서 32개국 73편의 초청작을 상영한다. 영화 그리고 문학, 거장과 신예, 강릉 강릉 강릉. 세 가지 주제로 상영작을 마련했다. 문예영화 특별전과 강연, 거장과 신예 작품들이 어우러진 회고전과 토크, 강릉 시긴들이 공감할 수 있는 패밀리 기프 등의 프로그램이 영화팬들을 찾아간다. 영화 상영 이외에도 <21세기 국제영화제의 회고와 전망>포럼, 문인들과의 대담, 헐리우드 시나리오 작가 조쉬 올슨 토크, 영화계 각 전문가의 제작과정 이야기, 스페셜 콘서트, VR라운지,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물 전시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관객을 기다린다. 사진기자:이석용/펜타프레스

기사 입력: 2019-11-09

< Copyright © Penta Pres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홈으로        맨 위로        이 페이지를 닫기      


Recent Updates Football MLB Golf Entertainment Business Fea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