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ponsive image

펜타프레스 한국어판 2018년 09월 18일 화요일      

pentapress

김혜진 혼신의 한 방  

pentapress

[ 펜타프레스 - 2018/07/01 ] 마지막 라운드 경기중인 김혜진.
박채윤이 맥콜 용평리조트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태풍 폭우속 연장전 끝에 거머쥔 첫 우승이었다.
2018 맥콜 용평리조트오픈 마지막 라운드 경기에서 박채윤이 13언더파 203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가 1시간 넘게 연기될 정도의 폭우를 뚫고 박채윤 조정민 김혜진 한진선 4명이 연장 혈투를 펼쳤다. 박채윤은 초반 더블보기 위기를 넘어 연장전 버디를 잡아내며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1, 2라운드 선두를 달리던 김혜진은 아쉬운 준우승에 머물렀다. 디펜딩 챔피언 최혜진은 합계 5언더파 30위를 기록했다.
강원도 용평 버치힐 골프클럽에서 2018 KLPG 맥콜-용평리조트오픈 대회가 열렸다. 6월 29일부터 7월 1일까지 130명의 선수들이 총상금 6억 우승상금 1억 2천만원을 두고 경쟁을 펼쳤다. 지난 대회에서는 18세 여고생 최혜진이 14언더파 202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기사 관련일: 2018-07-01
입력 : 2018-07-01 19:39:55

< Copyright © Penta Pres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홈으로        맨 위로        이 페이지를 닫기      


Recent Updates Football MLB NBA Golf Entertainment Business Fea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