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ponsive image

펜타프레스 한국어판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pentapress

정상회담 전시 보는 시민  

pentapress
[ 펜타프레스 - 2018/04/27 ] 서울곳곳에 정상회담 지원을 위한 시설물들이 설치되어 있다. 27일 오전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의 두 정상이 ‘분단의 상징’에서 이젠 ‘평화의 상징’이 된 판문점에서 만났다. 금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분단 이후 판문점을 도보로 방문한 최초의 북한 지도자가 되었다. 양 정상은 만면에 미소를 띠며 악수로 서로를 맞이했고, 만남과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김 위원장은 남측으로 오시는데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겠느냐”는 말에 김 위원장의 즉석 제안으로 잠시 북한쪽 구역을 넘어 다시 손을 잡고 남한쪽으로 넘어오는 시나리오에 없던 연출이 이뤄졌다. 또한,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의장대 사열을 받은 최초의 북한 지도자로 기록됐다. 의장대 사열에 앞서,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양측 수행비서관들과의 기념사진 촬영이 즉석에서 이뤄졌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늘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본격적인 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막혀있는 남북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해결책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일 양 정상 간의 회담은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열리는 만큼,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북미회담에 방향을 제시하고, 남북이 주도하는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 출발선일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사진 이석용 기자 SEOUL, SOUTH KOREA, APR 27: South Koreans walk past front of display to cerebrate North and South Korea's summit meeting in City Hall square in Seoul, South Korea on April 27, 2018. For the first of South Korean history, North Korean leader Kim Jung Eun crossed the border line to have summit meeting with South Koran President Moon Jae In to solve the North Korea's nuclear weapon and related issued between two Koreas. Text and photo by Seokyong Lee / PENTA PRESS

기사 관련일: 2018-04-27
입력 : 2018-04-27 16:44:54

< Copyright © Penta Pres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홈으로        맨 위로        이 페이지를 닫기      


Recent Updates Football MLB NBA Golf Entertainment Business Feature